문 대통령 '5월 회동, 한반도 평화 일궈된 역사적 이정표로 기록될 것'

2018-03-09     이성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5월 이전 만남 계획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5월 회동은 훗날 한반도의 평화를 일궈낸 역사적인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환영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9일 ‘북미 정상회담 성사에 대한 입장’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두 분이 만난다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설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어려운 결단을 내려준 두 분 지도자의 용기와 지혜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제의를 흔쾌히 수락해 준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은 남북한 주민, 더 나아가 평화를 바라는 전세계인의 칭송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 정부는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소중하게 다뤄나가겠다. 성실하고 신중히, 그러나 더디지 않게 진척시키겠다. 오늘의 결과가 나오기까지 관심과 애정을 표현해 준 세계 각국의 지도자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