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가성 홍보기사' 의혹 언론·건설사 압수수색

2018-03-14     남승현

경찰이 금품을 받고 아파트 분양 홍보기사를 쓴 정황이 포착된 언론사 사무실과 건설회사를 압수수색 하는 등 수사에 나섰다. 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4일 아파트 분양 홍보기사의 대가로 기자들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로 도내 한 언론사 남원 사무실과 건설회사 임원 사무실 및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남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지난해 남원에 아파트를 분양한 이 건설회사는 분양관련 기사의 대가로 기자들에게 현금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언론사 가운데 일부는 홍보기사에 대한 비용처리를 적정하게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 단계로 홍보기사를 쓴 배경과 대가성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