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어떻게 이뤄지나] 의전·경호·보도 논의할 실무회담, 내달 4일 남측서

2018-03-29     연합
남북정상회담이 4월 27일로 결정돼 약 한 달 뒤로 다가오면서 정상회담 준비작업이 한층 속도를 낼 전망이다.

남북은 29일 판문점에서 열린 고위급회담에서 정상회담 날짜를 정한 데 이어 의전과 경호, 보도 문제를 논의할 실무회담을 4월 4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통신 문제를 협의할 실무회담도 날짜와 장소를 차후 정하기로 했다.

우리 정부는 일단 30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고위급회담 합의 내용을 공유할 예정이다. 전체회의에서는 내달 초 있을 남북 간 실무회담을 포함해 앞으로의 정상회담 준비 일정에 대한 점검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애초 전체회의는 28일 예정돼 있었지만 고위급회담을 고려해 30일로 변경됐다.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서는 준비위원회 산하 의제분과에서 준비를 계속하면서 남북 간 연락 채널로 논의를 이어나가되 추가로 고위급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 의제 이외에 정상회담 준비와 관련된 사항들은 실무회담에서 논의된다.

남북 정상의 만남인 만큼 사전에 조율돼야 할 사안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전례에 비춰봐도 4월 4일 실무회담에 이어 여러 차례의 후속 실무회담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2007년 있었던 2차 남북정상회담의 경우 이를 준비하기 위한 실무접촉이 개성에서 3차례 열렸다. 첫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000년에도 준비접촉 5차례에 통신·보도 실무접촉이 여러 차례 열렸다.

실무회담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첫 대면을 어떻게 할지, 회담장에 누가 배석할지, 회담에서 이뤄진 합의를 어떻게 발표할지, 만찬은 어떻게 할지 등이 두루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북측지역에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지역인 평화의집으로 이동하는 방식은 물론 이후 문 대통령과의 동선, 그에 맞는 의전과 경호 등도 실무회담의 논의 대상이다.

남측지역에서 정상회담이 열리기 때문에 우리측에서 북측에 신변안전과 편의를 보장하는 데 대한 합의도 있어야 한다. 2000년 평양에서 있었던 첫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는 남측의 휴대품에 대한 북측의 ‘불가침’까지 사전에 합의됐다.

정상회담 취재진 규모는 물론 정상회담 중 북측 내부의 원활한 연락을 위한 통신시설 설치도 미리 논의돼야 할 사안이다.

정상회담이 개최되기 전에는 이달 초 대북특별사절단이 방북했을 때 합의한 대로 남북 정상 간 핫라인 통화도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아직 통화 시점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합의가 되지 않았지만 어느 정도 정상회담 준비가 된 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