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해 여정·형제애 회복 이끌 기회' 프란치스코 교황, 남북 정상회담 격려 메시지

2018-04-26     이성원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 오전(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수요 일반알현에서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지지와 격려의 메시지를 발표하고, 세계 각국에서 온 수천 명의 신자들과 특별한 기도의 시간을 가졌다.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에 따르면 교황은 이날 “4월27일 남북한의 지도자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만난다”고 말하고, “이 만남은 화해의 구체적 여정과 형제애의 회복을 이끌어낼 상서로운 기회가 될 것이다. 마침내 한반도와 전 세계에 평화를 보장할 것이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교황은 남북한의 지도자들에게 “평화의 ‘장인’으로 역할하면서 희망과 용기를 가지기를 기원한다”며 “모든 이들의 행복을 위해 내디딘 발걸음을 믿음을 가지고 걸어 나가길 당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