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오늘부터 대북 확성기 철거

2018-04-30     연합

군 당국이 남북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1일부터 대북 심리전 수단인 확성기 방송 시설을 철거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지난 30일 “우리 군은 5월 1일부터 ‘판문점 선언’ 후속 조치 차원에서 우선적으로 군사분계선 일대 대북 확성기 방송 시설 철거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조치는 ‘5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을 준수하고자 하는 행동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군은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기위한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방부의 대북 확성기 방송 시설 철거는 남북 정상회담 합의 이행 차원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정상회담 직후 서명한 공동선언문은 “5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들을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하며 앞으로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어나가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