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시설138곳 점검…80건 긴급 보수·보강

2018-05-03     강정원

전북도가 지방도와 위임국도 내 위험요소에 대한 점검을 마쳤다.

3일 도 도로관리사업소에 따르면 지난 2월 5일부터 4월 13일까지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관내 지방도 및 위임국도의 교량, 터널, 옹벽, 절개지, 육교, 위험도로 등 총 138개 시설에 대한 점검을 완료했다.

특히 138개 시설 가운데 106개(77%) 시설에 대해서는 안전진단전문기관의 민간전문가와 합동으로 점검을 실시했다.

점검에서 포트홀·배수로 막힘 등 경미한 사항 28건은 현지에서 직접 시정을 완료했으며, 해빙기 절개지 낙석이 발생한 장수 번암과 산서를 잇는 지방도 751호선 등 긴급 보수·보강이 필요한 80건은 이미 완료했거나 올 상반기 내에 완료할 계획이다.

또 중장기적으로 사업이 필요한 교량 재가설, 터널 조명 LED교체, 도로 급커브 구간 구조개선 등 47건은 많은 예산이 소요돼 단계적으로 국비나 특별교부세를 확보해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겨울철 잦은 강설에 따른 제설작업으로 오염되거나 기능이 저하된 각종시설물에 대해서도 보수·정비했으며, 여름철 집중호우에 대비한 위임국도 8개 노선 259㎞, 지방도 62개 노선 1895㎞에 대해 소파보수, 차선도색, 교량 내진보강 등 구조물 보수, 도포표지판 및 안전시설 정비 등을 실시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도로정비를 통해 지적된 도로 시설물은 후속조치가 완료될 때가지 관리를 철저히 해 도민의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