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남북도로 2단계 공사 기본설계 접수

2018-05-16     강정원

새만금 남북도로 2단계 건설 공사(1·2공구)에 5개 업체가 기본설계 기술제안서를 접수했다.

새만금개발청은 이들 업체를 대상으로 평가해 6월말까지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16일 새만금개발청에 따르면 남북도로 2단계 사업의 1공구는 롯데건설과 태영건설, 2공구는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대림산업이 기본설계 기술제안서를 제출했다. 이들 업체는 17일 조달청에 가격입찰 서류를 제출할 예정이다.

남북도로 2단계 사업은 총연장 14㎞(1공구 9.8㎞, 2공구 4.2㎞)를 6차선으로 건설하는 사업으로, 2023년 완공이 목표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새만금 간선도로망의 남북 중심축으로, 국제협력용지와 농업용지, 관광레저용지 등 3대 권역의 연결을 통한 간선기능을 확보하게 된다.

새만금개발청은 오는 24일 기술제안서를 제출한 5개 업체가 참여한 가운데 공동설명회를 개최하고, 31일과 6월 1일 설계 검토회의, 6월 11일에서 15일 설계 평가회의를 거쳐 6월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면 5개월 동안 실시설계를 진행한 뒤 오는 12월 본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은 “남북도로 2단계 사업이 완료되면 동서도로와 연계된 십(十)자형 도로가 구축돼 2023 세계잼버리대회 개최 시 진입 도로로 활용되며, 새만금 지역 내 어디든 20분 이내 접근이 가능해져 외부 접근성은 물론 내부 접근성도 크게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북도로 2단계 건설 공사는 올 1월 29일 설계·시공일괄입찰방식으로 입찰 공고했으며, 지난 3월 2일 현장설명회를 개최했었다.

설계·시공 일괄입찰방식은 건설업체가 공사를 진행할 때 설계에서 시공(건설), 기기 조달, 시운전 등 모든 서비스를 발주자에게 제공하는 것으로, 건설업체는 공사와 관련된 모든 책임을 지고 사업완료 후 발주자에게 인도하는 방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