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플라스틱 없는 하루' 제안

2018-06-05     이성원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유엔이 선정한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SNS 계정에 메시지를 올려 ‘플라스틱 없는 하루’를 보내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UN이 선정한 이번 환경의 날 공식 주제는 ‘플라스틱 오렴으로부터의 탈출’이고, 우리나라에서는 ‘플라스틱 없는 하루’로 정했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플라스틱과 일회용품은 참 편리하지만, 편리함 뒤에 폐기물이 되었을 때는 우리 후손들과 환경에 긴 고통을 남긴다”며 “오늘 하루,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하루를 보냈는데 참 좋더라하는 경험이 우리에게 남았으면 좋겠다. 좋은 경험과 작은 습관이 우리에게 익숙해지고, 아이들에게도 남겨진다면, 그게 지구를 살리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 국민들의 환경의식은 세계최고다. 음식쓰레기 종량제같이 국민참여 없이는 결코 성공할 수 없는 일도 우리나라에서는 가능했다”고 든 뒤 “그러나 국민들이 노력한 만큼 환경은 썩 좋아지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으로서 참 미안한 일이다.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환경정책에 더 힘을 싣겠다. 국민들께서도 작은 실천으로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