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원 당선인에게 듣는다] 이한기 도의원 진안 '지역 민원·현안 꼼꼼히 챙길 터'

2018-06-21     국승호

“저를 믿어주시고 이끌어주신 진안군민 여러분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습니다.”

진안 지역에서 6·13지방선거 전북도의원으로 뽑힌 이한기 당선자는 승리의 기쁨을 지역 주민들에게 돌렸다.

이 도의원 당선자는 “전라북도와 진안군의 가교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며 “더욱 매섭게 단련해 더 많은 일을 하며, 지역의 민원과 현안 사업들을 챙기는 데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진안을 전북의 중심으로 만들기 위해 주민들과 함께 호흡하며, 지혜와 경험을 빌리고 용기를 앞세우는 도의원이 되겠다던 공약을 꼭 지킬 것”이라고 되새겼다.

또 “믿음과 기대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올곧은 마음과 정신으로 진안군의 새로운 도약을 이뤄내는 데 일조하겠다”며 “진안군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삶과 행복을 소중하게 여기며 군민의 소리를 언제나 경청하고 늘 군민과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 도의원 당선자는 진안군의원(5·6·7대)을 3선 연임했으며, 직전 제7대 군의회 때는 전반기 의장을 맡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