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감기몸살로 29일까지 일정 취소

2018-06-27     이성원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방문 등 과도한 일정과 누적된 피로에 따른 감기몸살로 28일과 29일 일정을 모두 취소 또는 연기하고 관저에서 휴식을 취하기로 했다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27일 브리핑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 방문에서 돌아온 뒤 지난 25일 수보회의를 생략했고, 26일 폭우 낙뢰로 헬기가 뜨기 어려워 부산 유엔참전용사 추모식에 불참한데다, 27일로 예정됐던 유네스코 사무총장 접견과 규제혁신점검회의 등을 모두 취소하면서 건강이상설이 불거졌었다.

이에대해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후 5시 15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께서 오늘 출근해서 업무를 보시다가 피곤함을 느껴 주치의를 불러 검진을 받았다. 주치의는 우리가 통상 알고 있는 ‘감기몸살’ 증세라고 하면서 주말까지 휴식을 취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고 밝혔다.

또 건강문제를 오전 브리핑에서 언급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오전에는 출근을 하셨다. 주치의의 권고에 따라 임종석 실장 등 의사결정권을 가진 분들이 향후 일정취소를 결정한 것이 오후 4시쯤”이라며 “규제혁신점검회의를 취소한 것은 (건강 문제가 아니라) 당초 알려진 것처럼 이낙연 총리의 건의를 받아들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