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서도 일본 뇌염모기 첫 발견…'예방 접종을'

2018-07-04     김세희

도내에서 올 들어 처음으로 일본 뇌염모기가 발견됐다.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달 전주에서 채집한 모기 중에서 일본 뇌염을 옮기는 ‘작은빨간집모기’ 3마리를 발견했다고 4일 밝혔다.

일본뇌염 바이러스의 주 감염층은 12세 이하 아동 또는 60세 이상 고령자이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지닌 모기에 물리면 고열과 투동, 복통, 경련 등 급성 신경계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고온다습한 날씨가 이어지는 장마철에는 작은빨간집모기의 활동이 왕성하다”며 “야간 활동을 자제하고 긴 팔·긴 바지 옷을 입고 다녀야 하며, 사전에 백신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