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취업시켜줄게'… 억대 취업 사기 덜미

2018-07-04     천경석
자신을 유력 정치인의 보좌관이라고 속여 취업 사기를 벌인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4일 사기 혐의로 오모 씨(62)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오 씨는 지난 2016년 5월 A씨(52)에게 아들과 딸을 대기업이나 공공기관에 취업시켜 주겠다고 속여 수고비 명목으로 620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오 씨는 앞선 2015년 11월에도 같은 수법으로 B씨(63)에게 7000만 원을 받아 챙겼다.

조사결과 오 씨는 당시 유력 정당의 국회의원 보좌관을 사칭, 지인을 통해 피해자들에게 접근한 것으로 드러났다.

오 씨는 경찰 조사에서 “돈이 급해서 범행했으며, 받은 돈 일부는 다시 돌려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오 씨의 경력에 국회의원 보좌관은 없었다”면서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