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비브리오패혈증균 발견

2018-07-05     김세희
전북도가 여름철 비브리오패혈증에 대한 주의와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고 홍보에 나섰다.

도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도내 바다와 하수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발견됐다. 도내에서 환자가 발생하진 않았지만 인천과 서울에서 비브리오패혈증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6월 시작해 10월까지 지속된다. 주로 어패류를 날 것으로 먹거나 피부에 상처가 있는 상태에서 바닷물에 접촉할 경우 감염된다.

비브리오패혈증에 걸리면 급성 발열, 오한, 구토, 복통, 설사, 하지부종, 반상출혈, 수포, 궤양, 괴사 등의 증상을 보인다. 특히 간 질환자와 알코올 중독자, 당뇨병, 폐결핵 등 만성질환을 앓은 고위험군이 비브리오패혈증에 걸리면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