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동창 감금, 돈 뜯은 일당 검거

2018-07-18     천경석
고등학교 동창생을 여관에 감금하고 금품을 빼앗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익산경찰서는 18일 특수강도 등의 혐의로 박모 씨(20)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 등은 지난 5월 17일 오후 9시 52분께 고교 동창생 A군(19)을 폭행하고 여관에 감금한 후 협박해 124만 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