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라오스 댐 유실 현장에 '긴급 구호대' 파견

2018-07-25     이성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라오스 댐 유실 및 범람과 관련해 ‘긴급 구호대’를 파견하는 등 정부 차원의 강력한 구호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25일 오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께서 ‘댐 사고의 원인이 무엇인지 알아보고 있는 상황이지만 우리 기업이 댐 건설에 참여하고 있는 만큼 우리 정부도 지체 없이 현지 구호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이런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긴급 구호대 파견 외에도 댐 건설 현장 직원들의 국내 가족들에게 현지 직원들의 안전 여부와 실시간 상황에 대해서도 소상히 설명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