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에서 일하던 노인 2명 숨져…온열질환 추정

2018-07-29     천경석
주말 사이 폭염으로 도내에서는 밭일을 하던 노인 2명이 온열 질환으로 숨져, 도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 28일 정오께 김제시 금산면에서 최모 씨(93)가 자신의 밭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마을 주민에게 발견된 최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당시 최 씨의 체온이 42도를 넘긴 점, 외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온열 질환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전날인 지난 27일 오전 11시 49분께 익산시 오산면 영만리 한 마을 인근 밭에서도 백모 씨(75)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백 씨도 마을 주민에게 발견돼 119 구급대가 출동했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폭염에도 밭에서 일하던 백 씨가 온열 질환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