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 오수에 전국 첫 공공 동물장묘시설

2018-07-30     강정원

임실 오수에 전국 최초로 공공 동물장묘시설이 조성된다.

전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의 ‘2018년 공공 동물장묘시설 설치 지원 사업’에 임실군이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공공 동물장묘시설 설치 지원 사업에는 임실과 경남 김해 등 전국에서 2곳이 선정됐다.

임실 오수 공공동물장묘시설은 앞으로 사업비 50억원(국비 15억원, 지방비 35억원)을 활용, 화장시설과 납골당·수목장 등 추모 공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공공 동물장묘시설과 연계해 인근 오수의견 관광지에 반려동물 산책 정원, 야외캠핑장, 체험센터 등 원스톱 반려동물 테마파크도 조성해 효과를 극대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나설 예정이다.

도에 따르면 전국의 동물화장시설을 통한 사체 처리비율은 낮은 수준이다. 매년 전국에서 약 68만8000마리의 동물사체가 발생하는데 대부분 쓰레기봉투를 이용해 폐기 또는 불법매립 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공공 동물장묘시설이 조성되면 불법매립으로 인한 환경오염 예방과 성숙한 반려동물 장례 문화가 확산될 것으로 도는 내다봤다.

도 관계자는 “공공 동물장묘시설이 조성되면 도내 반려동물 소유자의 장례비 부담을 완화시키고, 불법 매립·소각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예방할 수 있다”면서 “도내 유실·유기동물 사체처리 등 공익적 기능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