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조선소 협력업체 대출만기 추가 연장

2018-08-02     박영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군산)은 2일 군산지역 조선업 협력업체들의 중소기업진흥공단 대출금 만기가 1년 연장됐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에 따라 이미 시행한 만기연장 이후 또 다시 추가로 상환이 연장됨에 따라 경영난을 겪는 조선협력업체들에게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결정으로 군산 소재 16개 기업이 143억 원의 상환연장 및 이자유예 혜택을 받는다.

김 의원은 “중기부의 이번 결정을 환영하며, 향후 군산지역 조선업 협력업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지속적으로 찾을 것”이라며 “최대한 이른 시기에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의 재가동을 위해 관계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