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산업·고용위기지역 '군산'에 188억 투입

2018-08-02     김세희

정부가 군산에 애초 편성한 목적예비비 188억 원을 집행한다.

목적예비비는 지난 4월 정부추경때 세운 예산으로, 지난달 24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관련 안건이 심의·의결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군산, 목포 등 산업·고용위기지역에 목적예비비 1730억 원을 집행하는 내용 등을 담은 ‘지역 지원대책 추진현황 점검 및 향후 계획’을 보고했다.

산업·고용위기지역은 군산, 경남 거제·통영·고성·창원 진해구, 울산 동구, 전남 목포·영암·해남 등 모두 9곳이다.

목적 예비비는 9곳 지역에 균등하게 지원되며, 전북에는 188억 원이 투입된다.

이날 집행된 경비는 자동차 부품·조선 기자재 연구개발 업종 지원과 선박현대화 펀드 출자, 대체·보완산업 육성, 관광인프라 확충 등에 들어갈 계획이다.

정부는 또 △산업·고용위기지역 창업시 5년간 소득·법인세를 100% 감면 △산업·고용위기지역으로 이전한 기업에 지원하는 지방투자 촉진 보조금 40억 원 확대, R&D 사업을 통한 지역 영세기업 지원 등을 실시한다.

특히 정부는 지역위기 사전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과 지원프로그램 확충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지역 산업위기대응특별법’ 제정도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산업·고용위기지역의 빠른 경제 회복을 위해 지원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