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호우피해 복구비 36억 확정

2018-08-02     김세희

전북도가 지난 6월 26일부터 7월 4일까지 내린 비로 피해가 발생한 시설에 대한 복구비로 36억 여원을 투입한다고 2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사유시설은 주택 반파·침수 13동, 농경지 유실 19ha, 농작물 침수 3950ha, 비닐하우스 및 과수재배시설 파손 6곳에서 1만2692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공공시설은 지방도 비탈면 사태 3곳, 하천 3곳의 제방유실, 기타 산림시설 유실 등 총 8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당시 도내 평균 강수량은 294.7㎜였다. 특히 군산 선유도에는 692㎜ 비가 내려 최고값을 기록했다.

도는 지난달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를 거쳐 복구비 36억원을 확정했다.

도는 공공시설에 국비지원 없이 4억 5000억원을 투입 올해 12월까지 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다. 사유시설에 대한 재난지원금은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31억 7000만원을 지원한다.

또 국세납세유예, 지방세 감면, 국민연금 납부예외, 통신요금 감면, 상하수도요금 감면 등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특히 사유시설 피해농가가 빨리 경영에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추경예산 편성 전에 예비비 등을 적극 활용하여 신속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