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폭염취약성 극복위한 TF 구성·대책 마련 나서야' 김광수 의원 제안

2018-08-05     박영민
전주 완산구가 폭염과 온열질환에 가장 취약한 지역으로 나타난 가운데 민주평화당 김광수 국회의원(전주갑)이 5일 국회와 전북도, 전주시 등이 참여하는 ‘전주 폭염취약성 극복 TF’ 구성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환경부 공개 폭염 취약성 지수는 폭염에 의한 온열질환 발생과 온열질환자에 대한 대응 취약성 정도를 분석해 지수화한 것”이라며 “전주 완산구가 폭염 취약지로 분석된 것은 인구 대비 소방서 인력 등이 적어 폭염에 대한 대응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에 따라 “ ‘전주 폭염 취약성 극복 TF’를 구성해 조속히 대책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