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투자대상에 전북 포함됐을까

2018-08-06     김세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이재용 삼성부회장이 만남을 갖고 미래 신산업 분야 투자와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삼성이 일자리 창출 계획을 구체적으로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전북이 지원 대상에 포함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부총리는 6일 관계부처와 함께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 이 부회장 등 삼성 경영진 및 협력사와 현장 소통 간담회를 진행했다.

김 부총리는 이 부회장과 만난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이 부회장은 미래준비와 상생, 일자리 창출에 대한 큰 틀을 이야기했다”며 “인공지능(AI)과 5G, 바이오, 반도체 부분을 준비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특히 김 부총리는 삼성의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삼성은 소프트웨어 측면에서 일자리 창출에 대한 의지를 이야기했다”며 “혁신성장을 통해 일자리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간담회에선 구체적인 투자·고용 이야기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총리는 “오늘 삼성에서 브리핑한 사업계획 중 구체적 숫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진정성을 갖고 굉장히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삼성의 투자 대상에 전북이 포함됐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삼성은 최근 산업통상자원부에 군산과 관련있는 한국지엠 관련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병관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도에서는 제조업과 전장부품, 신재생에너지 등에 대한 투자가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삼성이 전북도의 바람대로 제조업 투자에 나설지는 불투명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