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개성공단 여는게 북 비핵화의 길'

2018-08-08     연합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8일 “하루빨리 개성공단을 열고 남북관계가 4·27선언대로 전면적이고 실질적으로 진전되는 게 북한이 안심하고 비핵화의 길로 과감하게 나올 수 있도록 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만나 “개성공단이 열려있을 때 평화가 열려있었고 개성공단이 닫히면서 평화가 닫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개성(공단)을 여는 것은 단순히 개성공단을 넘어서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로 가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통일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시절 개성공단 가동과 관련해 미국이 ‘속도조절론’을 내세워 지금과 유사한 점이 있다면서, (당시) 미국을 방문해 설득했던 일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 ‘개성공단을 여는 것이 핵 문제 해결에 지렛대 역할을 할 수가 있다’, ‘우리 정부의 역할이 커질 수 있다’는 논리로 부단히 설득했다”며 “(통일부 장관에) 부임하고 한 달 반 뒤엔가 미국에 가서 럼스펠드 장관을 설득해 미국이 정책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어렵게 막혔던 길을 혼신의 힘을 다해 뚫어놓으셨다”며 “민주평화당은 이름 자체가 평화당이고 도울 일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조 장관은 “(그동안) 많은 지원을 해주셨고 대통령께서도 통일정책에 있어서는 협조를 강조하고 계셔서 대표님이 든든한 후원군이 돼 주시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다”고 화답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