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평화 '거대 야당, 특활비 폐지 동참을'

2018-08-09     연합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9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기득권 양당은 특수활동비로 국민 혈세를 써가며 서민의 애환에 동감한다는 입발린 소리를 하는 것이 부끄럽지도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지난 7일 특활비 폐지를 당론으로 결정한 바 있다.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대변인도 서면 논평에서 “거대 양당은 특활비를 양성화해 투명하게 운영하겠다고 하지만, 특활비는 투명할 수 없다. 투명하게 되는 순간 특활비가 아니다”고 꼬집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