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건국일 시점 놓고 또다시 논쟁

2018-08-15     박영민

73주년 광복절인 15일 여야는 순국선열에 대한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도 건국일 시점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1948년 건국론’을 놓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해묵은 이념논쟁이라 비판했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이를 부인하는 것은 대한민국 정통성을 부정하는 것이라 맞섰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을 비롯해 문재인정부에서만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목도하는 등 오늘의 광복절은 작년과 또 다른 의미가 있다”며 “더는 갈등과 반목이 아닌 화합과 상생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분열의 정치, 정쟁만 일삼는 비생산적 정치가 여전히 기승부리고 있고, 한국당은 ‘48년 건국론’을 들먹이며 해묵은 이념논쟁을 시도하고 있다”면서 “광복절을 갈등의 장으로 만들어 보수 세력의 결집을 꾀하는 것은 아닌지 심히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백 대변인은 “정치는 역사 앞에 당당해야 하는 만큼 한국당이 생각하는 헌법 정신과 역사는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국익과 국가의 미래를 위해 백해무익한 논쟁이 아닌 생산적인 비판과 발전적인 협력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현 정부의 역사관이 염려스럽다며 맞불을 놓았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1919년 건국일’을 언급하며, 별도의 대통령 메시지 없이 ‘정부수립 70주년 기념행사’는 축소 개최할 계획이다. 문재인정부의 역사관이 염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 건국’이라는 사실(史實)마저 부정하는 문재인정부의 역사 인식과 의도가 무엇인가”라며 “또다시 국론 분열을 부추기며 국제적 승인을 받은 한반도 유일한 합법정부인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정부 스스로가 부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거대 양당과 달리 다른 정당들은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기며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필요성을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대변인은 “한반도 평화와 지속적인 번영이 순국선열이 고대하던 해방된 조국의 모습이라는 광복절의 참된 의미를 잊지 말고 되새기고,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성사될 수 있도록 한마음 한뜻으로 임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종전을 통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으로 진정한 광복의 정신이 완성을 이루길 바란다”면서 “일본의 끊임없는 역사 왜곡 시도 등에 맞서 역사를 바로잡는 일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