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8월 임시회 첫날부터 날 선 대립

2018-08-16     박영민
민생·경제 관련 법안과 규제혁신 법안 등의 처리를 위한 8월 임시국회 첫날인 16일 여야는 한반도 평화와 민생경제, 드루킹 특검 등 다양한 문제를 놓고 각을 세웠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 평화와 민생경제를 위한 국회 차원의 뒷받침을 강조하면서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특검의 구속영장 청구를 강하게 비판했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부 경제정책 실패로 서민 어려움이 가중된다며 공세를 강화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상반기에 청와대가 주도한 남북평화 노력을 하반기에는 국회가 이어받아야 한다”며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고 민생경제를 살려야 할 골든타임을 살리는 일에 야당도 함께 해달라”고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일자리 창출에 실패했다면서 저마다 민생정당 이미지를 구축하는 데 힘을 쏟았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소득주도성장을 한다고 했지만, 소득은 고사하고 변변한 일자리 하나 없는 마당에 성장은 말로만 하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원내정책회의에서 “소득주도 경제정책으로는 만성적이고 구조적인 위기에 빠진 한국경제를 회복시키기에 역부족”이라며 “최저임금 인상 등 소득주도 경제를 펼치면 경기도 나아지고 고용도 늘 거라 했지만 민간일자리는 줄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