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전북본부, 폭염 피해복구 여신 지원

2018-08-19     김윤정

NH농협은행 전북본부(본부장 김장근)는 도내 농업인의 폭염 피해복구 자금지원 대책을 지난 17일 발표했다.

지원 대상은 ‘재해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은 농업인과 중소기업이다.

지원은 피해금액 범위 내에서 기업은 최대 5억 원까지, 가계는 1억 원 한도 내에서 이뤄진다. 농업인의 경우 최대 1.6%까지 우대금리 적용을 받을 수 있다.

신규대출 기간은 시설자금은 10년 이내(중소기업의 경우 15년 이내)운전자금과 가계자금은 각각 5년 이내로 운영하고 있다.

기존 대출금에 대해서는 이자납입유예, 할부상환금 납입(보증서담보 및 정책대출은 제외)유예 등의 혜택을 적용할 방침이다.

담보능력이 미약한 농업인에게는 최대 3억 원까지 100%를 농신보로 지원한다.

폭염피해 자금대출 문의는 가까운 농협은행 지점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