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공의료대학(원) 부지 후보지 3곳 압축

2018-08-19     강정원

‘4년제 의학전문대학원’으로 학제가 사실상 확정된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의 설립 부지가 조만간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19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후보지가 3곳으로 압축됐다. 보건복지부는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부지의 면적을 8만㎡ 이상, 남원의료원 인근으로 요구해왔다.

이번에 선정된 후보지 3곳은 모두 남원의료원 인근으로, 2곳은 면적이 8만㎡ 이상이며, 1곳은 8만㎡ 미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와 남원시는 지난 14일 후보지 3곳을 두고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부지 관련 회의를 열었으며, 오는 21일 복지부를 방문해 후보지별 매입비용과 장·단점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후보지를 3곳으로 압축했지만 3곳 모두 남원시 소유 부지가 아니어서 매입비용이 많이 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부는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부지를 도와 남원시 자체 재원으로 매입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관련 특별법을 제정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지역 내에서는 지자체가 부지를 마련하고 이를 정부가 무상으로 사용하는 만큼, 지역에도 혜택을 줘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또 전북 동부권·지리산권 등 의료취약지의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남원의료원을 국립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지자체 한 관계자는 “정부가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부지를 지자체 재원으로 매입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보상차원에서 남원의료원을 실습병원으로 지정하는 등 지역에도 혜택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복지부에서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부지를 남원의료원 인근으로 원하는 것은 대학원생들의 실습을 위한 것”이라며 “대학원생들의 실습은 물론, 의료취약지에 대한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남원의료원을 국립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