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학교주변 안전 환경 조성 유관기관 합동 점검

2018-08-20     강정원

전북도는 학교주변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에 대한 유관기관 합동 점검·단속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도는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전북도교육청, 전북지방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합동점검반을 편성, 교통안전·유해환경·식품안전·불법광고물 등 4개 분야에 대해 집중 점검과 단속을 펼칠 계획이다.

교통안전 분야는 어린이보호구역내 불법 주정차, 과속 등 교통법규 위반 단속과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띠착용, 보호자 탑승 등 안전수칙 준수와 안전교육 이수 여부 등을 단속하며, 학교 주변 공사장으로 인한 통학로 안전관리 확인·단속 등을 중점 점검한다.

유해환경 정화 분야는 불법 영업시설에 대한 정지·폐쇄, 학교정화구역·주변지역 유해시설 지도·점검, 불건전 광고 행위 등을 단속할 계획이다.

식품안전 분야는 학교 내 급식소 위생 및 식중독 예방 실태에 대한 점검과 학교 매점, 식품안전 조리 등을 지도하고 부정·불량식품 제조·판매 등을 단속하며, 불법광고물 분야는 불법 옥외광고물을 단속하고 노후 광고물 점검과 정비를 실시한다.

도는 예방과 계도활동을 중심으로 민간단체와 지역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점검 기간 중에 안전문화 운동 확산 캠페인도 실시할 계획이다.

도민들도 스마트폰 앱 또는 안전신문고 누리집(www.safetyreport.go.kr)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학교주변 위해환경을 정비해 학생들의 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학생들이 안심하고 등·하교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