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책, 임차료·카드수수료 완화'

2018-08-21     연합

이낙연 국무총리는 21일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압박을 느낀 임차료와 카드수수료, 그리고 프랜차이즈 관계에서 생기는 부담을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기회가 되면 기획재정부에서 말하겠지만,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지원 대책으로 경영 부담을 완화해 드리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또 “고용 위축에는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한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심리적 요인이 있을 수는 있지만, 온통 최저임금 탓이라는 것은 바르게 보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최저임금을 아주 낮게 하면 고용 천국이 될 것인가. 그런 것은 지나친 단순화”라며 “다만 (최저임금 인상으로) 심리적인 영향을 받는 근로자가 있다는 것은 인정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