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달걀 껍데기 사육환경 표시 의무화

2018-08-22     강정원

전북도는 23일부터 달걀 생산 농가 또는 식용란수집판매업자가 출하하는 달걀의 껍데기에 달걀을 낳는 닭의 사육환경을 1~4로 구분 표시해 출하해야 한다고 22일 밝혔다.

사육환경 표시는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른 의무사항으로, 위반 시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 식용란수집판매업자는 위·변조 시 영업장 폐쇄, 미 표시한 경우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사육환경 표시방법 중 1은 방사 사육(실외 방목장에서 동물이 자유롭게 돌아다니도록 사육), 2는 축사 내 평사(산란계 평사 기준 면적(9마리/㎡)를 충족하는 시설에서 사육), 3은 개선된 케이지(산란계 케이지가 마리당 0.075㎡ 이상인 시설에서 사육), 4는 축사 내 평사(기존 산란계 케이지 0.05㎡ 시설에서 사육)다.

소비자는 달걀을 살 때 표시된 농장별 고유번호(축산업 등록 또는 축산업허가 번호) 검색(식약처 홈페이지)으로 달걀 생산 농장에 대한 주소와 생산자, 사육환경 표시를 통해 동물복지 농장인지, 기존 좁은 닭장에서 생산된 달걀인지를 알 수 있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달걀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지난해 10월 24일 축산물위생관리법을 개정, 연차적으로 농가가 달걀 출하 시 농가 고유번호, 사육환경, 산란일자를 의무적으로 표시토록 했다. 내년 2월 23일부터는 산란일자가 세계 최초로 의무 표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