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흔들…與 민생 챙기기 총력

2018-08-22     박영민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가운데 정부와 민주당이 연일 민생경제 챙기기에 고삐를 죄고 있다.

당정은 지난 주 ‘고용 쇼크’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악화한 고용지표가 공개된 이후 19일 긴급회의을 열어 일자리 문제를 챙긴데 이어 22일 소상공인·자영업자 종합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당정은 먼저 5인 미만 소상공인에게 지급하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금액을 현행 13만원에서 15만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또 상가임대차보호법의 보호 범위를 정하는 환산보증금을 상향하고 임차인의 계약갱신청구권을 10년으로 연장하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

나아가 영세업체의 사회보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국민연금, 고용보험, 건강보험 보험료 지원을 강화하고, 1인 자영업자 산재보험 대상에 서비스업종을 추가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여권이 이처럼 민생경제 보듬기에 부심하는 것은 현 여권 지지층 이탈에 대한 우려가 깔려 있다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두 달 전까지만 해도 70%대 였던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이 경제의 어려움이 지속되는 가운데 50%로 하락했고, 민주당 지지율도 1년 4개월 만에 최저치인 40%대 밑으로 내려갔다.

민주당 관계자는 “문재인정부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중소벤처기업을 대변하는 정부인데 정작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그분들이 어려움을 많이 느꼈다”며 “이 정부가 촛불 시민과 우리 사회 약자들을 위한 정부임을 정책적 차원에서 반영한 것이 이번 대책”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 열기로 당내 분위기가 올라 있는 상황에도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지지율이 잇따라 내놓는 민생경제 대책들로 인해 다시 반등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당의 위기상황이 점차 커지는 것 같다. 이런 상황이 지속된다면 국정을 뒷받침할 동력을 잃게 되고, 더 나아가 앞으로 있을 선거에서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국민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노력이 절실해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