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공의료대학(원) 부지 잠정 결정

2018-08-23     강정원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부지가 잠정 결정됐다.

23일 전북도와 남원시 등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후보지 3곳 가운데 남원의료원 앞 도로 건너편 부지를 최적지로 판단했다.

앞서 도와 남원시는 지난 14일 국립공공의료대학(원) 부지를 남원의료원 인근 KT&G 부지(8만4000㎡)와 남원의료원 뒤편 부지(6만㎡), 남원의료원 건너편 부지(8만㎡ 이상) 등 3곳으로 압축했다. 이어 지난 21일 복지부를 방문, 윤태호 공공의료정책관과 정준섭 공공의료과장을 만나 후보지 3곳을 제시하며 후보지별 매입비용과 장·단점 등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윤 정책관과 정 과장은 “남원의료원 앞 도로 건너편 부지가 넓고 확장이 용이하다

”며 최적지로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부는 도와 남원시에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부지를 남원의료원 인근으로, 8만㎡ 이상인 곳으로 요구했었다.

아직 최종 결정이 남아있지만 복지부가 선택한 후보지가 남원의료원과 직선거리로 500m 이내이며, 면적은 10만5000㎡로, 부지가 넓어 향후 확장이 용이한 점 등 복지부가 요구한 조건에 충족해 최적지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부지 매입과 관련한 재원 마련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

남원시 관계자는 “남원의료원 앞 도로 건너편 부지가 최종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복지부에서 최적지로 판단하는 것 같다”면서 “그동안 부지 매립에 대한 논의는 이뤄진 것이 없어 재원 마련 문제에 대해 도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부지 잠정 결정 등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절차는 진행되고 있지만 남원의료원의 ‘국립중앙의료원 분원화’ 문제는 아직까지 논의되지 못하고 있어 앞으로 풀어야할 과제로 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