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안전을 최우선으로 모든 방법 강구'

2018-08-23     이성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태풍 ‘솔릭’의 북상과 관련, “전국의 모든 교육기관들은 임시휴교와 등하교 시간 조정 등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적극적으로 강구하고, 민간 기업들은 직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여 필요하다면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는 등 능동적으로 대처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11시35분까지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찾아 19호 태풍 ‘솔릭’에 대한 대처상황을 긴급 점검하고 “이번 여름 국민들께서 긴 폭염 때문에 고통을 많이 겪었는데 이번에 태풍 때문에 다시 한 번 고통을 겪게 되지 않을까 염려가 많이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태풍이 지나갈 오늘부터 내일까지 이틀간 우리 정부 그리고 지자체가 보유하고 있는 위기관리능력을 남김없이 발휘해서 국민들 피해가 최소화되고 또 걱정도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 중앙정부와 지자체를 포함한 모든 공직자들은 이번 태풍이 완전히 끝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국가적비상대비 태세를 유지해서 총력 대응해달라”고 지시한 뒤 “특히 공사 현장이나 산사태지역 같은 취약 지역에 대해 각 지자체에서 다시 한 번 더 꼼꼼하게 점검해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번 태풍이 예상하고 있는 대로 이틀에 걸쳐서 내륙을 지나간다면 우리가 대비를 아주 잘 하더라도 피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부득이하게 피해를 입게 될 이재민들에 대한 구호활동과 피해시설에 대한 응급 복구에도 만전을 기해달라. 행정안전부는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서 특별교부세 지원과 특별재난지역선포 등 가능한 모든 지원책을 미리 검토해달라. 또 각 지자체에서는 독거 어르신들과 또 재해 위험지역 주민들의 안전에 각별한 관심과 지원 대책을 강구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화상회의로 진행된 이날 점검회의에서는 기상청장의 기상상황 보고에 이어 행안부장관의 태풍 대처상황 총괄보고, 그리고 해수부와 농림부, 환경부, 통일부의 대처상황보고에 이어 제주특별자치도, 전남, 경남, 충남, 강원도의 대처상황보고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