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상류에 국회도 ‘일단 멈춤’

2018-08-23     박영민

태풍 ‘솔릭’이 한반도에 상륙하면서 국회도 멈춰섰다. 범정부 차원의 태풍 대응을 위해 당초 23일로 예정된 주요 상임위원회 일정이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당장 2017회계연도 결산심사를 위한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이날 전체회의가 취소됐고, 운영위원회의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28일로 연기됐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부가 태풍에 철저히 대응할 수 있도록 예결특위를 포함한 모든 상임위의 공식적인 일정을 취소한다는 데 합의했다.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하며 적지 않은 피해를 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부 부처 장관들로 하여금 국회 출석 대신 태풍 대응책 마련에 집중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비상근무체제에 돌입, 태풍 ‘솔릭’의 북상에 대비하고 있다.

다만 여야는 결산안 의결 등 짧은 시간에 끝낼 수 있는 상임위 전체회의나 소위원회 일정은 간사 간 협의로 자율적으로 판단, 진행하도록 했다.

이로 인해 교육위와 국토위 전체회의는 이날 오전 개의했다가 일찌감치 산회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상임위원회 피감기관들의 볼멘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국회 예결위 한 관계자는 “태풍의 북상 상황을 지켜본 뒤 내일 있을 회의도 연기할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풍 피해 상황이 심각할 경우 이번 주 예결위 회의 자체를 여야 간 논의에 따라 중단한 뒤 내주 재개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의 중앙재난상황실을 찾아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에 따른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