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지나간 전북…다행히 큰 피해 없어

2018-08-24     전북일보

당초 강한 세력을 유지하며 전북지역에 상륙해 재난재해가 예상됐던 제19호 태풍 '솔릭'이 다행히 큰 피해는 없이 지나가고 있다.

태풍이 내륙으로 들어서며 세력이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4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전 3시께 전주 남남동쪽 30km 부근에 상륙했다.

중심기압은 985hPa, 최대 초속 24m/s로 강도는 약, 크기는 소형급 태풍이다.

하지만 태풍이 지나면서 전북지역은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렸다.

오전 9시 기준 전북지역 강수량은 지리산 뱀사골 156㎜, 무주 덕유산 129.5㎜, 고창 112.4㎜, 임실 87㎜, 순창 75㎜, 장수 65.5㎜, 정읍 58.1㎜, 진안 50㎜, 군산 46.7㎜, 부안 46.5㎜, 완주 46㎜, 전주 44.2㎜, 김제 40㎜, 익산 21.8㎜ 등이다.

현재 태풍은 대전 동남동쪽 30㎞부근을 지나 시속 32㎞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오전까지 태풍의 영향권 안에 들어 비가 내리겠으니 도민들께서는 영향권을 벗어날 때까지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일부 집이 무너져 사람이 깔린 사고를 제외하고,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 7시 24분께 전주시 태평동의 한 주택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매몰된 이모 씨(68)가 구조됐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일부 기운 이씨의 주택이 비 바람을 견디지 못하고 쓰러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전북도는 현재 정확한 재산피해를 집계 중인데 이날 새벽 군산시 지곡동 원룸 외벽에서 강풍에 떨어진 드라이비트를 수거했다.

또 부안 행안면에서 소나무가 쓰러지는 등 강풍에 쓰러진 가로수 5그루를 제거했다.

위도 갈매여에서는 최대 풍속 25.7/m의 강풍이 측정됐다. 군산 5.6m/s, 익산 6.7m/s, 전주 5.6m/s 등이었다.

전북도는 현재 공원 탐방로와 야영장을 일시폐쇄, 항공기 및 여객선 운항을 통제하고 있다.

도내 공사립 유·초·중·고교 1307곳(학생 수 23만6264명)이 휴업에 들어갔다. 앞서 23일 하루 도내 유·초·중·고교 407곳이 휴업하거나 등하교 시간을 조정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소방시설별로 정확한 태풍 피해 현황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정원·남승현·천경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