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새 대표에 7선 이해찬 의원

2018-08-26     박영민

더불어민주당을 이끌 새 대표에 7선의 이해찬 의원이 선출됐다. 이 신임 대표는 지난 25일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42.88%를 얻어 지휘봉을 잡게 됐다.

함께 경쟁했던 송영길 후보는 30.73%, 김진표 후보는 26.39%를 얻는데 그쳤다. 문재인정부 집권 2년 차를 맞아 국정과제를 안정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는 당심이 강력한 리더십을 내세운 이 대표를 선택했다는 분석이다.

이 대표는 수락연설에서 “문재인정부 성공, 총선 승리, 정권 재창출에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제일 먼저 민생경제 안정에 집중하겠다. 전국을 돌며 약속드린 대로 민생경제연석회의부터 가동하겠다. 을의 눈물을 닦아주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주제와 형식에 상관없이 5당 대표 회담을 조속히 개최하면 좋겠다”며 “야당과도 진솔한 자세로 꾸준하게 대화하겠다. 국민을 위한 최고 수준의 협치를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최고위원으로는 박주민(초선·21.28%), 박광온(재선·16.67%), 설훈(4선·16.28%), 김해영(초선·12.28%) 의원이 뽑혔다. 남인순(재선·8.42%) 의원은 여성 몫으로 한자리 배정된 최고위원 자리에 올랐다.

유승희(3선)·박정(초선) 의원과 황명선 충남 논산시장은 최고위원 선거에서 고배를 마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