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대 국립국어원장에 소강춘 전주대 교수

2018-08-27     김종표

문화체육관광부는 인사혁신처 공모를 통해 소강춘(61) 전주대 교수(국어교육과)를 제11대 국립국어원장에 임명했다고 27일 밝혔다. 임기는 3년이다.

신임 소강춘 원장은 전북대에서 학사 및 석·박사 학위를 받고, 1989년부터 전주대 교수로 재직하면서 방언과 남북 언어, 국어 정보화, 국어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연구 성과를 거뒀다. 또 전주대 사범대학장과 교육대학원장, 전국국어문화원연합회 회장 등을 역임하면서 후진 양성과 지역 국어문화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신임 원장이 그동안 학계 및 관련 단체에서 쌓은 풍부한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국립국어원을 내실 있게 이끌어, 대내외에서 한국어의 위상을 높이고 올바른 언어문화를 만들어 가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소 원장은 “국립국어원이 국민의 언어문화 생활에 도움이 되고, 민족어 통일을 위해 노력하는 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