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전북지역 소비자심리지수 101.3, 전월보다 2.8p하락

2018-08-28     김윤정

한국은행 전북본부의 소비자 동향 조사 결과 8월 전북지역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1.3으로 전월(104.1)보다 2.8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전국평균 소비자심리지수는 99.2로 전월보다 1.8p 떨어졌다.

CCSI(Composite Consumer Sentiment Index)는 소비자동향지수(CSI:Consumer Survey Index)중 6개 주요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심리지표로서 장기평균치(2003년 1월∼2017년 12월)를 기준값 100으로 해 100보다 크면 장기평균보다 낙관적임을, 100보다 작으면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전북지역 소비자의 현재생활형편CSI는 전월보다 하락(93→91)하고, 생활형편전망은 전월과 동일(99→99)했다. 가계수입전망은 전월과 동일(100→100)했으며, 소비지출전망은 전월에 비해 하락(106→103)했다. 현재경기판단(81→75) 및 향후경기전망(95→88)은 모두 전월보다 낮게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0일부터 21일까지 도내 6개 시 400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