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귀농귀촌인·지역민 갈등 해결 방안 모색

2018-09-02     김세희

귀농 귀촌인들과 지역 주민들과의 갈등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자리가 열렸다.

귀농 귀촌인들과 지역 주민들과의 갈등문제는 이주민 징수금 문제, 마을 규칙 강요, 텃새문제 등 다양하다.

전북도는 지난 31일 농어촌종합지원센터에서 농촌 전문가와 시·군 관계자 등이 모인 가운데 귀농 귀촌인의 안정적인 정착 방안 등을 검토하기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귀농·귀촌인들의 지역 정착과 소득, 주거 등 각종 분야의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을 모아 지역민과 귀농귀촌인의 상생 방안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최근 간부회의에서 “귀농·귀촌인들과 지역주민들 간의 갈등 문제가 종종 제기되고 있다”며 “귀농·귀촌인이 지역에서 주민들과의 유대를 강화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해야 한다”고 지시했었다.

간담회에서는 귀농·귀촌인 과 관련한 다양한 대안이 논의됐다. 의제는 갈등 조정협의회 구성과 지역주민과 유대감을 강화시킬 수 있는 안부·전화 문자, 마을 환영행사 확대 등이었다.

김창열 도 농촌활력과장은 “귀농·귀촌인들이 지역 주민들과 심리적으로 유대를 강화할 수 있는 융화교육, 갈등관리 프로그램 등을 계속 보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