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아내 욕해”…직장동료 찌른 60대 구속

2018-09-03     남승현

고인이 된 자신의 아내를 향해 험담을 내뱉은 직장동료에게 흉기를 휘두른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정읍경찰서는 3일 건설현장에서 근무하는 일용직 동료를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A씨(62)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새벽 2시께 정읍시 수성동 직장동료 B씨(52)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중 B씨의 가슴 등을 수차례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B씨가 숨진 자신의 아내를 험담한 데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B씨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 있던 A씨를 체포했고, B씨는 전북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B씨의 험담이 사건의 발단으로 보인다”면서도 “A씨가 누범기간 중 또다시 엄중한 범행을 저질러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