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 요촌동 일원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선정

2018-09-04     최대우

김제시 ‘요촌동 일원’이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서 ‘중심시가지형 대상지’로 선정돼 활성화가 기대된다.

시에 따르면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전국 264곳이 공모에 응모하여 최종 99곳이 선정됐으며, 이중 중심시가지형은 35곳 중 김제 요촌동 등 17곳이 선정됐다.

김제시는 이번 뉴딜사업 공모에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2019년부터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250억원을 투입, ‘세계축제도시 김제’를 비전으로 △문화축제플랫품 구축 △테마축제거리 조성 △축제커뮤니티 활성화 등 13개 세부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제시 요촌동 일원은 과거 시내 대표적인 중심가였으나 경제기반인 농업환경 악화 및 지속적인 인구유출로 지역상권이 위축되고 노후 공·폐가와 빈점포가 증가하는 등 공동화 현상이 심해 시가지를 살리기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태다.

김제시의 경우 이번 뉴딜사업 공모를 위해 주민협의체 및 상인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으며, 주민역량 강화를 위한 도시재생대학을 운영하는 등 주민주도 도시재생의 추진 기반을 구축했다.

관계자는 ”지역의 쇠퇴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기반을 마련하고자 사업계획의 테마를 ‘축제’로 잡았으며, 김제만의 농경문화를 활용한 도심권 볼거리, 먹거리 등을 통해 김제를 사계절 축제도시로 만들어 침체된 구시가지에 활력을 불어 넣어 도시를 재생시킬 방침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