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사단 대표 정의용 실장 '남북관계 발전은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가는 것”

2018-09-04     이성원

5일 대통령 친서를 가지고 북한을 방문하는 대북 특별사절단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남북관계 발전은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가는 것”이라며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방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4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의 외교안보장관 회의가 끝난 뒤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지금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실장은 또 “이번 회담에서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를 논의하고,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통해 남북관계 발전을 진전시킬 수 있는 여러 방안들이 9월 정상회담에서 합의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면담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것은 없으며, 저희가 평양에 도착하면 세부일정이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사단은 5일 오전 특별기로 서해직항로를 통해 방북한 뒤 북한 관계자들과 오후 늦은 시간까지 대화를 이어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