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민 “내년도 예산 ‘산업·경제 분야’ 집중 투자해야”

2018-09-05     강정원

전북도민들은 내년도 예산을 산업·경제 분야에 중점적으로 투자하길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8월 24일부터 3일 동안 도민 3000명을 대상으로 ‘2019년 예산편성 방향 여론조사(ARS)’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0.7%가 내년에 가장 중점적으로 투자해야 할 분야로 ‘산업·경제’를 꼽았다. 이어 ‘농업·농촌(16.8%)’, ‘복지·보건(16.7%)’, ‘지역개발(15.2%)’, ‘문화·관광(10.6%)’, ‘환경·안전(10%)’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산업·경제’ 분야에서는 청년 일자리 대책(42.4%)이 14개 시·군에서 고르게 높았으며, 기업 및 투자유치(29.7%)는 군산지역에서 높게 나타났다. 이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지역경제가 무너진 것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농업·농촌’ 분야는 최저가격보장제, 농업재해 보험 등 농어가 소득안전망 확충(47.2%)을 군 단위 지역에서 가장 선호했다. 이어 스마트농생명산업(21.7%), 농업인 삶의 질 향상(18.5%), 공익형 직불제(12.5%) 등이었다.

‘복지·보건’ 분야는 저출산 대책(41.4%)이 전주·정읍·순창지역에서 높았으며, ‘지역개발’ 분야는 응답자의 48.9%가 새만금권·혁신도시권·서남권·동부권 등 4개 권역의 차별화된 균형발전 분야에 우선 투자를 희망했다.

‘문화·관광’분야는 전북 대표관광지 육성(45%), 문화·체육시설확충(29.9%), MICE 산업육성(12.9%), 전북가야사 연구복원(12.1%) 등의 순이었으며, ‘환경·안전’ 분야는 악취·생활폐기물 관리(35.8%), 미세먼지 저감대책(31%), 농촌지역 상하수도확충(17.4%), 생태관광지 육성(15.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주민참여예산제도 참여의향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74%가 ‘적극적으로 참여 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으며, 재정 운영방향에 대한 조사에서 재원이 부족할 경우 이에 대한 대책으로 30%가 ‘민자유치를 위한 재원확보’를 선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투자 축소가 필요한 부분에 대한 설문에서는 34.9%가 ‘대규모 축제·행사성 경비’를 선택했다.

임상규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내년도 예산편성 때 분야별 투자 방향 결정 등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