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응급실 의료진 위협·성희롱한 40대 영장

2018-09-05     천경석

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을 위협하고 간호사를 성희롱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고창경찰서는 5일 응급 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김모 씨(48)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이날 오전 6시 5분께 고창군 한 병원 응급실에서 원무과 직원 A씨(25)를 주먹으로 위협하고 간호사 B씨(25·여)를 성희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가슴이 아프니 진료해 달라”며 병원에서 난동을 부리며 A씨를 주먹으로 위협하고, B씨에게는 “특정 부위도 아프니 검사해달라”며 성희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가 주민들에게 시비를 거는 등 주취폭력이 한 달 동안에만 3건이나 있었고 최근 응급실 안 폭력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됨에 따라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