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근 전북도의원 “지방도 사고위험 높아…관리 개선해야”

2018-09-05     은수정

전북도의회 박용근 의원(장수)은 5일 전북지역 지방도 관리가 부실해 사고위험이 높다며, 전북도의 관리 개선을 촉구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장수군 번암면 국포리와 산서면 동화리를 연결하는 751호선은 경계석이 쓰러지고 포트홀이 방치됐으며, 제초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표지판이 잘 보이지 않는다”면서, “주민들이 수차례 민원을 제기했지만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전북도가 관리하는 지방도는 총 612개 노선에 1895㎞이며, 도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간 220억원을 들여 지방도를 정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