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당 대표, 매월 만난다

2018-09-05     박영민

여야 5당 대표가 매월 한차례씩 정기 회동을 갖기로 했다. 여야 5당 대표는 5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에서 오찬회동을 하고 이 같이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평화당 새 지도부가 선출된 이후 여야 5당 대표가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회동 직후 “여야 5당 대표가 매달 한 차례씩 만나기로 했다. 각 당을 초월하자는 뜻에서 모임 이름을 ‘초월회’로 정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한 달에 한 번 정도씩 보자고 했다. (오늘은) 개헌, 정치개혁, 선거구,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 문제 등을 두루두루 얘기했다”고 전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판문점선언뿐 아니라 7·4 남북공동성명, 1991년 남북기본합의서, 6·15 남북공동선언, 10·4 남북공동선언 등까지 묶어서 비준동의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앞서 오찬 회동을 제안했던 문 의장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초청에 응해주신 5당 대표들께 감사하다. 앞으로 이런 일이 아니더라도 (여야 5당 대표 모임이) 정례화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여야 대표가 한 달에 한번 정례 모임을 갖기로 함에 따라 국회가 협치를 기반으로 정국 현안들을 하나하나 풀어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