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자치단체장들, 전국체전 성공개최 ‘한뜻’

2018-09-05     엄철호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한 도내 14개 시·군 단체장이 5일 익산을 방문했다. 오는 10월에 열리는 제99회 전국체전과 제38회 전국장애인체전의 성공적인 개최에 힘을 모으고 보태기 위해서다.

익산시는 이날 실내체육관에서 송하지 도지사, 도내 14개 시·군 단체장, 도체육회 및 도장애인체육회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전국체전·전국장애인체전 준비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김영로 전북도 체전준비단장의 총괄보고, 김성도 익산시 전국체전담당관의 주 개최지 준비상황보고, 전북도 각 부서별 준비상황 보고에 이어 시·군 단체장, 관련과장, 체육회 관계자 등의 토론회로 진행됐다.

이어 송하진 도지사 등은 전국(장애인)체전 개·폐회식이 개최되는 익산종합운동장으로 자리를 옮겨 개·폐회식 준비상황을 보고 받고, 선수들이 경기를 치르고 관람객들이 경기를 관람하는 데 불편함이 없는지 등 시설 전반에 대한 ‘현미경 점검’을 통해 성공적인 개최 의지를 거듭 불태웠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올해 전국체전은 15년 만에 전북에서 개최되며 전라도 정도 천년을 맞이하는 해에 열려 더욱 뜻깊은 대회다. 이번 체전이 단순한 체육행사가 아닌 전라북도의 우수한 역사와 문화 그리고 전라북도의 잠재력을 대외적으로 널리 알리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완벽하고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이에 정헌율 익산시장은 “시민이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체전 분위기 조성을 위해 백제무왕퍼레이드, 전야 불꽃놀이 등 다양한 프로그램 준비에 나서고 있고, 더불어 익산시 주요 중심지에서 거리캠페인과 홍보를 실시하는 등 문화체전과 화합체전으로 승화시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99회 전국체전(10월 12일~18일)과 제38회 전국장애인체전(10월 25일~29일)은 주 개최지인 익산종합운동장에서의 개·폐회식을 중심으로 도내 14개 시·군 73개 경기장에서 분산해 치러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