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전북본부, 중소기업 추석 특별자금 4000억 원 지원

2018-09-06     김윤정

NH농협은행 전북본부(본부장 김장근)는 추석을 맞아 도내 중소기업의 자금유동성 문제해결을 위해 4000억 원 규모의 추석 명절 특별자금을 다음달 10일까지 지원한다.

신청자격은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다. 농협은행은 이들에 대해 신규대출과 기한연장을 각각 2000억 원, 4000억 원 한도로 지원한다.

자금 용도는 운전자금대출과 시설자금대출 등을 모두 포함한다.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추석 명절자금 특별우대금리 0.1%도 추가 제공한다. 대출상품에 따라 최고 1.3%의 우대금리를 제공받을 수도 있다.

김장근 본부장은 “이번 추석 명절자금 특별지원을 통해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북지역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