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2022 제2회 아태 마스터스 대회’ 유치 본격 돌입

2018-09-06     김세희

전라북도가 중·장년층의 아시아 태평양 올림픽으로 불리는 ‘2022 아-태 마스터스 대회’ 유치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송하진 지사를 비롯한 유치홍보단은 7일부터 12일까지 ‘제1회 아·태 마스터스 대회’가 열리는 말레이시아 페낭을 방문한다. 마스터스 대회는 세계 챔피언이나 국가대표 등 은퇴선수를 비롯해 일반 동호인, 아마추어 선수 등이 참여하는 생활체육분야 국제대회다.

송 지사와 유치홍보단은 대회 기간 대회운영방법과 경기장 시설 등을 살피고, 주 말레이시아 한국공관 한스타일 연출사업과 전라북도 농식품 판촉 등의 활동도 벌일 계획이다. 특히 9일에는 아·태 마스터스 대회 유치 최종 승인을 하는 국제마스터스(IMGA) 회장을 만나 유치 의사를 직접 전달할 계획이다.

앞서 도는 지난 6월 21일 ‘2022년 아·태 마스터스 대회’를 유치하겠다고 공식 선언한 뒤 사전타당성 용역을 추진하는 등 대회유치에 필요한 국내 절차를 밟고 있다.

또 내년 7월까지 정부로부터 국제대회 유치 신청 자격 승인을 얻어 IMGA에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도는 11월께 대회 유치여부가 최종 결정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강오 도 대외협력국장은 “기존 스포츠 시설을 활용할 수 있어 효율적으로 대회를 운용할 수 있다”며 “이 대회를 2022년 유치해 7년 연속 대규모 행사를 이어가 지역경제 활성화게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지난해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를 개최한데 이어 올해 전국체전, 2019년 소년체전, 2020년 생활체육대축전, 2021년 프레잼버리와 2023년세계잼버리개최가 확정된 상태다.

한편 1회 아·태마스터스 대회는 8일부터 15일까지 말레이시아 페낭에서 열리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6000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